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테트라 월드 콩그레스(TWC 2010)'에 다녀왔습니다.

테트라 월드는 전세계 테트라 커뮤니티가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로 올해는 '크리티컬 커뮤니케이션의 미래(The Future of Critical Communication)'라는 주제로 진행됐습니다. 테트라(TETRA)는 디지털화된 무전기를 연상하면 될텐데요. 3G, 와이맥스 등의 이동통신 기술과는 달리 정부조직, 경찰, 소방 등 공공안전 용도로 최적화 돼 있습니다.

때문에 많은 국가들이 테트라 기술을 기반으로 국가통합망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번 행사에서 테트라 진영의 선두주자인 모토로라의 임원진과 모토로라 테트라 장비로 시스템을 구성한 해외 사이트들의 임원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의 최대 관심사는 우리나라의 국가통합망(Government Radio Network GRN) 중단에 대한 모토로라의 견해와 이미 테트라 기반의 통합망을 구축한 세계 여러 기관들의 입장이었습니다.

아시다시피 현재 우리나라의 국가통합망 구축 사업은 개점휴업 상태에 들어갔습니다. 원래 GRN 표준 기술로 테트라를 선정하고 사업구축방안을 마련했지만 독점, 과도한 사업비, 미흡한 재난통신운영절차(SOP) 등에 문제가 있다는 감사원의 지적으로 사업은 중단된 상태입니다.

이와 관련해 페이 텍 모 모토로라 AP EMS 사장은 한국의 GRN 중단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오히려 "왜 한국 정부가 프로젝트를 중단했는지 물어보고 싶다"라고 반문했습니다.

페이 텍 모 사장은 한국에서 발생한 이슈, 즉 가격, 독점 등에 대해 정확히 인지하고 있는듯 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사업비의 경우 정부가 해결해야 할 문제"이고 독점과 관련해서는 "모토로라처럼 한국에 많이 기여한 벤더가 없다"는 말로 대신 했습니다.

하지만 그 와의 대화에서는 테트라 진영의 입장만을 확인할 수 있었을 뿐 대안과 해결점을 찾을 수는 없었습니다.  

오히려 베스트 사이트로 분류되는 홍콩 경찰청 CIO와 세계 최대 테트라 단일망을 운영하고 있는 에어웨이브(Airwave)사의 임원, 아일랜드 공공안전망을 운영하는 테트라 아일랜드 대표 등과의 인터뷰에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비용과 관련해서 이들 사이트들은 ▲이기종망 운영보다는 단일망 구축이 비용효과적이며 ▲독점 문제는 완벽한 SOP 준비와 명확한 계약 관계 이행 ▲신뢰할 수 있는 재난안전망 구축에 우선 가치를 둘 것 등의 견해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테트라 고객이라는 한계를 인정해야 합니다. 모토로라가 지분을 참여해 아우소싱하는 기업도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합니다. 또한 아이덴으로 망을 운영하는 곳도 있고, 이기종망 연동을 꾸준히 추진하는 곳도 있습니다. 어디서 다른 얘기, 주장이 나올 수도 있다는 점은 인정해야 할 것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테트라를 비롯해 아이덴(iDEN), 와이맥스 등이 국가통합망 기술로 거론되고 있으며 투자규모, 망 운영 효율성, 경쟁성 등에 대한 검토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독점문제도 해결해야 하고, 비용도 절감시켜야 하고, 그러면서도 효율성은 높여야 하는데 쉽지 않아 보입니다.

제가 기술적으로 왈가왈부(曰可曰否) 하는 것은 의미가 없을 것 같습니다. 분명한 것은 우리나라의 GRN 사업이 조속한 시일내에 재추진돼야 한다는 것입니다.

2003년 대구 지하철 참사 이후 GRN 구축이 논의돼왔는데 이미 처음 논의를 시작할 때의 마음가짐이 시간이 지나면서 다소 변질되고 있다는 느낌은 지울 수 없습니다. 어떤 목적으로 GRN을 구축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고 엄격한 SOP(재난통신운영절차)를 통해 사업을 추진해야 할 것입니다.

2010/05/30 13:56 2010/05/30 13:56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