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C(Wireless Internet Numbers for Contents)라고 아십니까?

숫자를 입력해 모바일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인데요. 며칠 전 WINC 활성화 정책 이전에 주무부처인 방통위가 먼저 제대로 된 서비스를 하라고 포스팅한 바 있습니다.

방통위, 번호 접속 서비스 WINC 활성화 말로만?

후속편으로 방통위를 비롯한 정부부처들이 WINC 서비스를 어떻게 제공하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 농촌진흥청, 외교통상부 등 일부 부처 및 공공기관들은 다양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지만 전반적으로 왑(WAP) 기반 사이트들이 부실하게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스마트폰 열풍이 불면서 부처 및 기관들은 전용 애플리케이션 제작 및 보급에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일반폰 이용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WINC 사이트는 제대로 운영되지 않는데다 접속하기도 쉽지 않아 정보화 역차별도 우려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WINC 주소 자체를 확보하지 않은 부처들도 많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여성가족부, 노동부, 통일부, 국방부, 지경부, 법무부, 환경부 등은 WINC 주소가 없습니다. 검찰청은 776이라는 번호를 등록해 놓았지만 폰페이지는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번호로 접속할 경우 쇼핑몰 사이트가 나옵니다.

또한 국회, 방통위, 금결원 등의 경우 모바일 브랜드가 없어 실질적으로 WINC 주소를 알아낼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반면, 서울시나 농촌진흥청 등의 경우 버스노선 안내, 가격정보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도 있습니다. 이들 사이트는 모바일 브랜드도 확보, 사이트 접속도 용이한 편으로 평가할 수 있습니다.

최근 스마트폰 가입자가 6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4000만이 넘는 이용자는 일반폰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일반폰의 경우 스마트폰에 비해 인터넷 접속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최소한 정부의 공공 서비스는 모든 국민이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2010/12/07 15:02 2010/12/07 15:02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