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3G 네트워크에서 모바일 야구 중계를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네이버는 16일 공지를 통해 "앞으로 와이파이 환경에서만 실시간 모바일 야구중계 서비스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서비스 중단 이유로는 3G 네트워크 불안정으로 인한 끊김현상 발생 등 서비스 품질이 떨어지고 그에 따른 이용자 불만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네이버는 3G 야구중계 서비스를 중단하면서 "통신사의 압력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프로야구 한 경기를 3G 네트워크로 시청할 경우 소요되는 데이터량은 약 700MB라고 합니다. 4만5000원 스마트폰 요금제에서 제공되는 월 데이터량이 500MB인점을 감안하면 그야말로 데이터 잡아먹는 하마가 따로 없습니다.

그러나 많은 스마트폰 가입자들이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는 5만5000원 요금제에 가입해 있습니다. SK텔레콤의 스마트폰 요금제 중 70% 이상이 5만5000원 요금제에 가입한다고 합니다.

즉, 상당수의 스마트폰 유저들은 네이버 모바일 야구를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것입니다. 또한 네이버 뿐 아니라 다음도 K리그 등 축구경기를 모바일을 통해 생중계하고 있고 CJ헬로비전도 '티빙'이라는 서비스를 통해 3G 스트리밍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황이 이렇다보니 통신업계는 포털 등의 3G 네트워크를 통한 스트리밍 서비스에 곱지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이동통신사들이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한할 수 있는 뾰족한 방법은 없습니다. 그래서 통신사들은 망중립성 원칙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고, 방송통신위원회는 올해 11월까지 이와 관련한 기준을 만들 예정입니다.

유선에서의 망중립성 논쟁은 별개로 모바일에서의 망중립성 논쟁은 복잡합니다. 유선의 경우 어찌됐던 망을 증설하면 트래픽을 수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무선은 다릅니다. 주파수가 수용할 수 있는 한계가 명확하기 때문에 무조건 투자를 늘린다고 트래픽 과부하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네이버 등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로 인해 발생하는 트래픽 과부하의 1차적 책임은 사실 통신사들에게 있습니다. 만약 무제한 데이터 서비스가 없었다면 모바일 야구중계와 같은 서비스는 등장하기 어려웠을 겁니다.

무선인터넷·스마트폰 시장에서 이통사간의 주도권 싸움이 치열하다보니 무선에서는 맞지 않는 무제한 서비스가 등장한 것이고, 그 결과 트래픽 급증이라는 부메랑을 맞고 있습니다. 소비자 역시 피해입니다. 비싼 돈을 내고 무제한 서비스에 가입했지만 네이버의 야구중계 서비스 중단 이유처럼 품질이 떨어져 제대로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연내 망중립성 원칙이 다시 짜여지겠지만 그 결과와는 상관없이 향후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는 지금과는 다른 형태가 될 것으로 전망해 봅니다.

이미 3G에서 무제한으로 곤욕을 치룬 만큼, LTE에서도 5만5000원에 무제한으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요금제는 아마도 등장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비록 LTE가 속도도 빨라지고 네트워크 수용능력도 확대되지만 그에 비례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역시 고화질 등 용량이 늘어나기 때문에 지금과 똑같은 상황이 반복될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없으니 이용자들이 스스로 조절하거나 와이파이 등 대체망을 통해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음달이면 LTE에서의 무선인터넷 이용 수준을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은 모뎀 방식의 LTE 서비스만 이뤄지고 있지만 9월부터는 LTE 전용 스마트폰이 출시되기 때문입니다.

만약 LTE에서도 5만5000원으로 무제한 서비스가 가능해진다면 이용자들과 인터넷업계에게는 축복이겠지만 이통사들에게는 커다란 재앙이 될 것입니다.
2011/08/17 15:47 2011/08/17 15:47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