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탈(脫) 통신'에 이어 '디지털 해방의 날' LG텔레콤 이상철 부회장의 파격적인 언어가 통신시장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15일 서울역에 새둥지를 튼 통합LG텔레콤은 이상철 부회장 및 각 부문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이날의 주인공은 '온국민은 yo' 요금제였습니다.

이 요금제는 9만원, 12만원, 15만원 등 가계 통신비 상한금액을 정하면 상한금액의 최대 2배에 달하는 무료통화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7월 1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자세한 설명은 관련기사를 참고하면 될 듯 합니다.

관련기사 : LGT, 가족 통신요금 상한제 도입…결합 경쟁 ‘2차전’
관련기사 : [일문일답] 이상철 LGT 부회장 “영업익 감소 가입자증가로 상쇄”

이날 이상철 부회장은 "7월 1일을 기점으로 대한민국 국민은 저렴한 요금을 바탕으로 디지털기기를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되는 디지털 해방의 날을 맞이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 해방의 날' 이라. 매번 느끼는 거지만 이상철 부회장의 단어 선택은 참 자극적이고 강렬합니다. 올해 초 이상철 부회장은 취임식 때 "통신이라는 옷을 벗어던지겠다"며 '탈(脫) 통신'을 들고 나왔습니다.

이미 SK텔레콤이 산업생산성증대(IPE)를, KT가 컨버전스에 이어 스마트(SMART)라는 컨버전스 전략을 내세우며 기업용 시장에서 경쟁의 불씨를 점화시킨 뒤였습니다. (KT의 스마트 전략은 탈통신 이후 나왔습니다만...)

뒤쳐진 LG텔레콤은 아예 탈통신이라는 파격적인 단어를 들고 나왔습니다. 통신회사가 통신에서 벗어나겠다니요. 단어 자체만 놓고 보면 가장 강렬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단어만큼의 파괴력은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어쨌든 이 부회장은 이번에는 '디지털 해방의 날'이라는 깃발을 들고 나왔습니다.

요금 부담 없이 사용하겠다는 것이 LG텔레콤의 전략입니다. 하지만 내면을 들어다보면 SK텔레콤, KT의 가입자를 대거 유치하겠다는 전략이 담겨있습니다.

관련기사 : 만년 3위 LG텔레콤, 이동통신 시장 2위 도약 ‘시동’

꼼꼼히 분석해보니 3위 사업자, 고객의 충성도가 1~2위 사업자보다 낮은, 그리고 아이폰, 갤럭시S 등 슈퍼 스마트폰을 가지지 못한(앞으로도 어려울 가능성이 높은) LG텔레콤 입장에서는 시도해볼만한 전략입니다. 그리고 충분히 경쟁력도 있어 보입니다.

다만, 경쟁사들도 비슷한 상품들이 있기 때문에 가족단위의 요금제를 선택할때는 자신과 가족에 맞는 요금제를 선택해야 합니다.  

‘디지털 해방의 날’이 올지는 미지수지만 LG텔레콤의 이번 요금제 출시로 통신시장에서 본격적인 요금경쟁이 시작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사실 통신요금이 내려가려면 2~3위 사업자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합니다. 하지만 그 동안 LG텔레콤은 오즈 요금제(월 6천원에 1GB 사용) 출시 이후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보름 뒤면 LG유플러스로 사명을 바꿀 LG텔레콤은 통신시장에서 2위로 올라서겠다는 계획입니다. 만년 3등이었던 LG 통신 3형제가 하나로 뭉치더니 일을 낼 태세입니다.

이상철 부회장이 '탈통신', '디지털 해방의 날' 등 파격적인 단어처럼 파격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까요. 아직은 미지수입니다만 공격적으로 나선 LG텔레콤의 행보에는 박수를 보냅니다.

2010/06/15 16:46 2010/06/15 16:46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