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3G 네트워크에서 모바일 야구 중계를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네이버는 16일 공지를 통해 "앞으로 와이파이 환경에서만 실시간 모바일 야구중계 서비스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서비스 중단 이유로는 3G 네트워크 불안정으로 인한 끊김현상 발생 등 서비스 품질이 떨어지고 그에 따른 이용자 불만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네이버는 3G 야구중계 서비스를 중단하면서 "통신사의 압력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프로야구 한 경기를 3G 네트워크로 시청할 경우 소요되는 데이터량은 약 700MB라고 합니다. 4만5000원 스마트폰 요금제에서 제공되는 월 데이터량이 500MB인점을 감안하면 그야말로 데이터 잡아먹는 하마가 따로 없습니다.

그러나 많은 스마트폰 가입자들이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는 5만5000원 요금제에 가입해 있습니다. SK텔레콤의 스마트폰 요금제 중 70% 이상이 5만5000원 요금제에 가입한다고 합니다.

즉, 상당수의 스마트폰 유저들은 네이버 모바일 야구를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것입니다. 또한 네이버 뿐 아니라 다음도 K리그 등 축구경기를 모바일을 통해 생중계하고 있고 CJ헬로비전도 '티빙'이라는 서비스를 통해 3G 스트리밍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황이 이렇다보니 통신업계는 포털 등의 3G 네트워크를 통한 스트리밍 서비스에 곱지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이동통신사들이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한할 수 있는 뾰족한 방법은 없습니다. 그래서 통신사들은 망중립성 원칙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고, 방송통신위원회는 올해 11월까지 이와 관련한 기준을 만들 예정입니다.

유선에서의 망중립성 논쟁은 별개로 모바일에서의 망중립성 논쟁은 복잡합니다. 유선의 경우 어찌됐던 망을 증설하면 트래픽을 수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무선은 다릅니다. 주파수가 수용할 수 있는 한계가 명확하기 때문에 무조건 투자를 늘린다고 트래픽 과부하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네이버 등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로 인해 발생하는 트래픽 과부하의 1차적 책임은 사실 통신사들에게 있습니다. 만약 무제한 데이터 서비스가 없었다면 모바일 야구중계와 같은 서비스는 등장하기 어려웠을 겁니다.

무선인터넷·스마트폰 시장에서 이통사간의 주도권 싸움이 치열하다보니 무선에서는 맞지 않는 무제한 서비스가 등장한 것이고, 그 결과 트래픽 급증이라는 부메랑을 맞고 있습니다. 소비자 역시 피해입니다. 비싼 돈을 내고 무제한 서비스에 가입했지만 네이버의 야구중계 서비스 중단 이유처럼 품질이 떨어져 제대로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연내 망중립성 원칙이 다시 짜여지겠지만 그 결과와는 상관없이 향후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는 지금과는 다른 형태가 될 것으로 전망해 봅니다.

이미 3G에서 무제한으로 곤욕을 치룬 만큼, LTE에서도 5만5000원에 무제한으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요금제는 아마도 등장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비록 LTE가 속도도 빨라지고 네트워크 수용능력도 확대되지만 그에 비례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역시 고화질 등 용량이 늘어나기 때문에 지금과 똑같은 상황이 반복될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없으니 이용자들이 스스로 조절하거나 와이파이 등 대체망을 통해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음달이면 LTE에서의 무선인터넷 이용 수준을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은 모뎀 방식의 LTE 서비스만 이뤄지고 있지만 9월부터는 LTE 전용 스마트폰이 출시되기 때문입니다.

만약 LTE에서도 5만5000원으로 무제한 서비스가 가능해진다면 이용자들과 인터넷업계에게는 축복이겠지만 이통사들에게는 커다란 재앙이 될 것입니다.
2011/08/17 15:47 2011/08/17 15:47
무선인터넷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도입된 윙크(Wireless Internet Number for Contents WINC) 접속 서비스가 시행된 지 만 8년이 넘었지만 WINC 주소체계는 여전히 자리를 잡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습니다.

윙크 서비스는 2002년 7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SK텔레콤 등 이동통신 3사가 무선인터넷 사용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번호를 통해 접속하도록 한 서비스입니다.

복잡한 영문 인터넷 주소대신 간편한 숫자로 한 번에 무선 인터넷에 접속하자는 취지였지만 아직까지는 영문인터넷 주소만큼이나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예를 들어 네이버의 경우 윙크 체계로 접속하려면 369를 누르고 네이트나, 매직앤, 이지아이 등 핫키를 누르면 됩니다. 네이버처럼 황금번호(?)를 확보한 곳은 이용자들 기억에 쉽게 남을지 모르겠지만 여타 사이트들은 오히려 영문 주소보다 더 복잡한 곳도 많습니다.

KCC건설의 WINC 주소는 52296753#11 입니다. KCC건설의 도메인주소는 www.kccworld.net 인데요. kccworld를 보면, K는 키패드 숫자가 5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알파벳과 숫자를 매치시켜서 5229673이라는 번호주소가 나오게 되는 구조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일단 숫자 주소를 유추하기 쉽지 않을 뿐더러 WINC 주소를 검색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는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NC 주소 정책을 관장하는 방송통신위원회의 경우 WINC 주소가 1355입니다. 웹주소가 http://www.kcc.go.kr/이니 KCC에 해당하는 번호 522가 WINC 주소이어야 하지만 이미 522 주소를 사용하는 곳이 있어 대표 전화번호 1355를 사용한 것입니다.

그런데 방통위의 WINC 주소를 알아낼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한국무선인터넷산업연합회가 운영하는 WINC 홈페이지(http://www.winc.or.kr/)에서 검색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WINC 번호와 모바일 브랜드만으로 검색이 가능하지만 방통위는 모바일 브랜드가 없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나 KCC로 검색을 해도 WINC 주소는 알수가 없습니다. 많은 정부부처, 기업 등이 그렇습니다.

여기에 방통위 WINC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상황은 더욱 심각합니다. 명색이 WINC 정책을 관장하는 곳이 썰렁하다못해 왜 운영하는지조차 의심이 들 정도입니다.

그러다보니 서비스 시작 이후 8년이 넘도록 WINC 활성화 정책은 제자리 걸음입니다. 현재 WINC 주소를 갖고 있는 업체 및 기관은 4300여곳에 불과합니다.

지난 2008년 옛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통신3사가 공동으로 '오픈넷'을 구축, WINC 검색을 넣었지만 실제 들어가보면 WINC 주소 검색 노출은 안돼있습니다. WINC 주소체계에 대한 인식을 높이려는 취지였지만 3년이 다되도록 효과는 미미한 상태입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어제 방통위는 ▲‘0’으로 시작하는 번호 ▲한 자리번호 ▲특수번호 개방 ▲스마트폰 전용 앱 개발 ▲번호회수제도 마련 등의 계획 등 WINC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했는데요.

정책을 관장하는 곳 조차 부실하게 운영을 하는데 활성화 대책이 제대로 시행될지는 의문입니다. 때되면 한번씩 건드려주는 것은 아닌지, 방통위 스스로가 먼저 WINC 사이트 활성화에 나서야 할 때입니다.

2010/12/01 14:38 2010/12/01 1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