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그'에 해당되는 글 1

  1. 2012/03/28 SKT “2017년 와이브로 100만 확보”…가능할까?
최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와이브로 주파수를 재할당 받은 SK텔레콤이 2017년까지 가입자 100만명 이상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세웠다고 합니다.

지난 18일 KT와 SK텔레콤은 이달 29일 이용기간이 만료되는 2.3GHz 대역 와이브로 주파수를 7년간 재할당 받았는데요.

<관련 기사> 와이브로, 결국 트래픽 분산용으로 용도 변경
<관련 기사> 와이브로, 4G 표준 비주류로 밀려 계륵 신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할당을 받으면서 양사는 방통위에 주파수 이용기간이 만료되는 2017년까지 340만명의 누적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서를 제출했습니다. 전체 340만명 중 SK텔레콤의 목표치는 100만명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시간이 오래 남기는 했지만 시장상황, 전략, 의지 등을 고려할 때 SKT의 100만 가입자 확보는 쉽지 않아보입니다. SKT는 지난 2006년부터 올해 2월까지 가입자 6만1000여명을 확보하는데 그쳤는데요. 경쟁사인 KT가 같은 기간 78만2000여명을 모은 것에 비해 상당히 저조한 성적표입니다.

때문에 방통위 내부에서도 재할당시 SK텔레콤에 대해서는 이용기간 단축, 주파수 일부 회수 등을 심각하게 고려했었습니다. 하지만 방통위는 이통사들이 차세대 네트워크로 LTE를 선택했다는 점에서 우회망 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주파수 전체를 다시 재할당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KT와 SKT는 누적 340만 가입자 확보 의지를 전달하며 방통위의 재할당 결정에 힘을 실었구요.  

하지만 SK텔레콤이 향후 가입자 100만명을 넘기려면 상당한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지난 6년간 모집했던 가입자 이상을 매년 확보해야 합니다.  

시장 환경은 우호적이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무엇보다 LTE가 시장의 대세로 자리잡은 상황에서 와이브로 수요가 얼마나 발생할까요? 그나마 3G 시대에서는 속도 우위라도 있었지만 LTE 시대에는 속도 장점도 내세우기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가격측면에서 강점을 보였지만 LG유플러스를 필두로 SK텔레콤도 LTE 데이터 제공량을 대폭 늘렸습니다. 몇천원이라도 굳이 24개월 약정을 맺어가면서 와이브로를 사용해야 할 이유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또한 SK텔레콤의 와이브로 주파수 활용전략도 가입자 증가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SK텔레콤은 와이브로를 주로 고정형 무선랜 중계용도로 사용했는데요. SKT는 앞으로도 와이브로를 취약한 유선망을 보완하는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방통위에 따르면 지난해 SK텔레콤의 와이브로 트래픽은 총 2399테라바이트(TB)로 집계됐습니다. SKT는 이 중 44.4%에 달하는 1065TB를 무선랜 중계 용도로 활용했습니다. KT의 지난해 와이브로 트래픽은 2만826TB입니다. KT는 이 중 4.5%만 무선랜 중계용으로 이용했습니다. 가입자 규모, 유선 네트워크의 경쟁력을 감안할 때 당연한 결과입니다.

방통위는 이번에 주파수 할당을 하면서 사업자용 이동형 또는 고정형 무선랜 중계를 허용했습니다. 사실 그동안 SKT, KT 모두 편법으로 와이브로 주파수를 사용한 셈입니다. 어찌됐든 방통위가 무선랜 중계용으로 와이브로 주파수 사용을 공식적으로 인정함에 따라 이제 SKT는 맘놓고 무선랜 중계용도로 사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가입자 증가 전망을 어둡게 하는 이유는 또 있습니다. 가장 근본적인 문제입니다. 무엇보다 SKT가 가입자 유치를 위해 별다른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는 점입니다.

SKT는 올해 초부터 스마트폰 요금제 가입자에 한해 월 5000원에 30GB 상품을 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요금제 가격경쟁력은 갖췄지만 실제 이용할 수 있는 단말기가 없다는 점이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시대가 열리면서 USB 모뎀보다는 개인용 와이파이 공유기에 대한 수요가 높습니다. 하지만 KT가 다양한 와이파이 공유기(일명 ‘에그’)를 선보이고 있는 반면, SKT의 공유기(일명 ‘브릿지’)는 단 2종에 불과합니다. 그나마 휴대성을 갖추고 속도가 받춰주는 제품은 1종에 불과한데 크기, 디자인, 배터리 용량 등 모든 면에서 고객의 선택을 받기에는 부족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KT는 스트롱에그, 미니에그, 콤팩트에그 등 다양한 라인업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지속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서비스를 공급하며 80만 가까운 가입자를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SKT는 5~6월경에 단 1종의 브릿지를 출시할 계획만 갖고 있습니다. 물론 시간이 남아있다는 점에서 추후 다양한 단말기가 출시될 가능성이 있습니다만 가능성은 낮아보입니다.

방통위는 통신사들의 가입자 유치 목표에 대해 말 그대로 목표일지 강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시장상황, 경쟁환경 변화 등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죠,

2017년까지 가입자 100만명을 확보하겠다는 SK텔레콤. 요금경쟁력의 지속적인 경쟁력 확보와 KT에 비해 열위인 것으로 인식되는 마케팅전략, 이동형 모뎀 경쟁력 확보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과 같은 전략과 노력으로는 계획이 현실화되기는 사실 어려워 보입니다.
2012/03/28 09:42 2012/03/28 0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