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대로 김은혜 전 청와대 대변인이 KT에 입성했습니다. KT그룹의 콘텐츠 전략을 담당한다는 군요.

지난 국정감사 때 낙하산 인사 등 논란이 되면서 수면아래로 가라앉았지만 역시 예정대로 된 셈입니다. 당초 부사장급으로 올 예정이었지만 주변의 뜨거운(?) 시선 때문인지 직급은 전무로 결정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T는 지난 주에 그룹의 콘텐츠 전략을 담당하는 조직을 신설했는데요. KTH나 싸이더스FNH 등 콘텐츠 비즈니스의 전략방향을 설정하고 관련 사업간 시너지 창출을 모색하는 조직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지금껏 없던 콘텐츠 담당 조직이 생겨났을까요. 현재 이 조직에 배정된 직원은 없다고 합니다. 전형적인 위인설관(爲人設官) 입니다. 이제 수장이 왔으니 사람도 배정하겠죠.

김은혜 전무가 어떤 능력을 인정받아 이 업무를 총괄하게 됐는지는 의문입니다. 잘 알다시피 MBC에서 기자, 앵커로 근무하다가 청와대에서 대변인을 한 것이 김 전무의 주요 경력인데, 통신그룹의 콘텐츠 전략을 총괄한다? 71년생 젊은 나이에 경력도 전무한데 도대체 어떤 능력을 인정받아 전무로 왔을까요?

글쎄요.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낙하산 인사 얘기가 나오는 것이겠지요.

어찌보면, 이석채 회장 자체가 깔끔한 과정을 거쳐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니 뭐라하기도 그렇겠습니다.

이 회장은 이명박 정부의 국민경제자문위원직을 맡은 경험이 있고, 정관까지 변경하면서 회장직에 올랐습니다. 석호익 부회장은 18대 총선당시 한나라당 후보로 나섰다가 낙선한 후 KT에 입성했습니다.

최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으로 부임한 서종렬 전 미디어본부장 역시, 대통령직인수위 전문위원을 지낸 바 있습니다. 김희정 전 원장이 청와대로 옮기고, 서 원장은 KISA로 옮기고, 바통터치를 한 김은혜 전 대변인은 KT로 입성하고. 참 모양새가 그렇습니다.

이 밖에도 KT에는 현 정권과 관련된 인사들이 다수 포진돼 있습니다.

이러한 모습을 지켜보면서 KT는 아직도 옛 한국통신 마인드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KT는 이석채 회장 취임 이후 공기업이었던 한국통신 이미지에서 벗어나기 위해 내부비리 고발에 혁신기업 이미지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섰습니다.

하지만 이런 인사 관행을 보면, KT가 민영기업인지, 아이폰 도입을 통해 혁신기업이라고 자부하던 회사가 맞는지 의문입니다. KT가 광고에 자주 사용하는 문구가 있죠. "다 그래를 뒤집어 보자"고요. 그래서인가요. 정말 상식을 뒤엎는 인사가 아닌가 싶습니다.

한편으로는 주인 없는 기업은 이렇게 될 수 밖에 없구나라는 생각도 듭니다. 노동조합도 한마디 안하고 있습니다.

KT는 말로만 혁신기업, 올레(Olleh)를 외칠 것이 아닙니다. 상식을 준용하지 않으면 아무리 포장을 잘해도 구태의연한 한국통신의 모습일 뿐입니다.

앞으로 김은혜 전무가 회사에 어떠한 공로를 미치는지, 어디로 점프하는지 지켜보겠습니다.

2010/12/01 16:17 2010/12/01 16:17
세종로 사거리부터 경복궁까지 이어지는 세종로 세종문화회관을 마주보는 광화문 거리의 명물은 무엇일까요?

당연히 최근 조성된 광화문 광장일 것입니다. 그동안 이순신 장군이 외롭게 광화문 거리를 지켜왔지만 세종대왕이 뒤를 받춰주고 있고, 봄 여름에는 공원, 꽃밭으로 겨울에는 스케이트장, 썰매장(가끔은 생뚱맞은 스노보드장)으로 변신하는 광화문 광장은 광화문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의 쉼터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광화문 광장 부근에 새로운 명소가 등장했습니다.

제가 출입하고 있는 KT와 방송통신위원회가 입주해 있는 KT 광화문 지사 1층에 들어선 올레스퀘어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최근 몇달간 한창 공사를 했었죠. 그 덕에 정문 출입이 봉쇄돼 건물 출입에 다소 불편을 겪었습니다. 최근 공사를 마무리 짓고 그저 그랬던 1층이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예전 KT 아트홀도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봄이면 진달래꽃 가득한 야외에서 커피도 마실 수 있고 재즈를 즐길 수 있는 공간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올레스퀘어로 바뀌면서 업그레이드가 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 커피숍은 물론, 공연공간도 공연장 스럽게 변모했습니다. 약 3300㎡(1000평) 규모의 공간에 다양한 IT 디바이스를 체험할 수 있는 에코라운지, 쇼라운지, 쿡라운지 등도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광화문의 새로운 약속장소 데크라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크라운지는 올레스퀘어의 외부공간 입니다. 건강한 나무와 풍력 발전기, 돌담길이 펼쳐져 있어 마치 제주 올레길이 연상되기도 하네요. 야간에 건물외벽 미디어 파사드에서는 사계절 자연을 담은 아트영상이 흘러나오고, 녹색환경의 태양광 가로등도 만날 수 있습니다.

맛있는 커피 그리고 와플…카페라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레스퀘어 내부로 들어서면 커피를 즐길 수 있는 카페라운지가 보입니다. 이곳 커피는 아라비카 커피 중 세계 상위 1%안에 드는 스페셜티 그레이드(special tea grade) 원두만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또한 사람얼굴을 인식해 나이를 맞춰내는 진기한 IT 게임 등도 즐길 수 있습니다.

꿈꾸는 자를 위한 개방공간, 드림 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림 홀은 고대 희랍시대 극장을 연상시키는 반원형 구조로 입구 쪽에 두 개의 미디어 폴이 세워져 있습니다. 이 곳은 시민을 위한 각종 문화공연부터, 생활 IT를 쉽고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도움을 주는 무료강연이 열리는 공간입니다. 드림 홀 전면이 투명유리로 되어있어 건물 외부에서도 퍼포먼스를 구경할 수 있습니다.

생활 IT 쇼핑 & 상담 공간, 서비스라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비스라운지는 마치 칵테일 바에서 바텐더와 대화를 나누듯 생활 IT를 쇼핑하고 상담을 받는 공간입니다. 최신형 스마트폰부터 가정용 IT 상품까지 직접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습니다. 물론, KT 서비스에 특화돼 있습니다. 아이폰에 궁금하다면 여기서 자세한 안내도 받을 수 있습니다. 외국인대상 영어 상담원과 통역서비스도 제공한다고 합니다.

IT 미래의 희망을 엿보다, 에코라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코라운지에는 식물이 가득한 실내정원이 있고, 이들과 함께 조화를 이루는 그린 IT의 모습을 만날 수 있습니다. 허브 향 가득한 공간에는 실제로 비를 맞는 듯한 디지털 레인이 보이고, 손동작을 인식해 영상이 작동되는 IR 센서도 보입니다. 친환경 소재로 제작된 에코 프러덕트도 직접 만져볼 수 있습니다. KT가 지향하는 그린IT의 모습이 담겨있습니다.


“쇼를 하라”, 쇼라운지 “집에서 쿡해”, 쿡라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라운지는 KT의 모바일 브랜드인 쇼(SHOW)와 유선 브랜드인 쿡(QOOK)의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또한 쇼 라운지의 경우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라이프를 즐기는 현대인의 일상에 착안해 세계 유명거리 풍경과 소리를 IT 기술로 재현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쿡 라운지는 다양한 거실 분위기를 연출하는 IT영상화면, 고풍스러운 책꽂이와 벽난로로 꾸며져 있어, 실제 집에 머무는 듯한 분위기에서 더욱 체험을 즐길 수 있게 디자인했습니다.

지금까지 새롭게 단장한 올레스퀘어를 살펴봤습니다. KT 건물에 들어가려면 따로 출입증을 발급받아야 하지만 올레스퀘어는 누구나 자유롭게 들어올 수 있습니다.

굳이 KT 고객이 아니더라도 통신서비스 카페, 산책, 쇼핑, 공연과 함께 다양한 감성체험과 놀이문화를 즐길 수 있습니다.

기존 IT 홍보관과 달리 관람객을 통솔하는 도우미도 없고, 복잡하고 까다로운 IT 전시물도 보이지 않습니다. 대신 생활 속에 친숙한 IT기기를 손쉽게 직접 다루어보고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습니다.

광화문 광장에서 뜨거운 여름 햇살에 지친다면 길건너 올레스퀘어에서 시원한 커피 한잔과 다양한 통신방송융합 서비스를 즐기는 것도 생활의 활력소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2010/06/11 14:12 2010/06/11 1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