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에 해당되는 글 1

  1. 2010/12/30 종편·보도PP 선정 카운트다운
운명의 시간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종합편성 및 보도전문채널 사용사업자 선정이 31일 오전에 결정됩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1시 비공개로 진행되는 전체회의를 열고, 안건을 의결할 예정입니다.

사실, 종편 및 보도PP 선정은 미디어에서는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지만 국민들이 얼마나 관심이 있어할지는 의문입니다. 정말 미디어쪽에 관심이 있는 것이 아니라면 종편 이슈는 KBS의 수신료 인상 이슈에는 한참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디어가 관심을 갖는 이유는 출사표를 낸 사업자들이 태광을 제외하고는 언론사들이기 때문입니다.

조중동 등 해당 언론사들은 사운이 걸린 일이니 당연히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고, 참여하지 않는 언론사들은 종편 및 보도 사업자 수에 따라 내년 먹거리가 줄지도 모르니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또한 정부에서 말하는 '미디어 빅뱅'이 아니라 언론사간 인력 이동 의미의 '미디어 빅뱅'이 나타날 수도 있기 때문이죠.

종편 사업자 선정은 절대평가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기준을 넘기면 모두 사업을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이나 방송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종편이 1개 정도면 큰 무리 없이 자리를 잡을 것으로 보지만 2개 이상이 될 경우 모두에게 고난이 찾아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방송사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광고가 필수입니다. 광고를 집행할 기업들은 예산을 늘릴 생각이 없는데 나눠 먹자는 곳, 그것도 단가가 엄청난 방송사들이 등장할 경우 신규 사업자나 기존 사업자 모두 힘들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지금 떠도는 소문은 3+1, 4+1 입니다. 절대평가로 진행되니 4개가 아니라 기준을 넘기면 모두를 해줘야 할 판입니다. 이정도 숫자가 되면 모두가 공멸할 수 있다는 걱정의 목소리가 많습니다.  

그동안 종편 선정은 정치적 논란이 많았습니다. 정권 재창출을 위한 꼼수라는 지적부터, 조중동 등 보수 언론들에게는 모두 종편이라는 선물을 줄 것이라는 등.

탈락한 사업자들도 나올 것입니다. 그동안 정부, 여당 등과 관련해 비판적인 기사에 인색했던 탈락 언론사들이 어떠한 행보를 보일지도 관심입니다.

일단은 몇개의 사업자가 나올 것인가, 누가 탈락할 것인가가 가장 큰 관심사입니다. 그리고 나온 사업자들의 역량과 전략 및 앞으로의 행보를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이들 신규 종편 및 보도PP의 등장이 과연 국내 방송산업의 질적향상, 글로벌 미디어그룹 육성 등 정책적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도 지켜봐야 할 일들입니다.

오랜 기간 우여곡절 끝에 드디어 사업자 선정이 이뤄집니다. 심사결과를 조마조마하게 기다리는 태광 및 언론사들에게 축복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하지만 이번 결정이 우리 미디어 산업에도 축복이 될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2010/12/30 17:09 2010/12/30 17:09